검색

유럽중앙銀, 온체인 데이터로 암호화폐 감독한다

가 -가 +

강승환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 WSJ     

 

 

유럽중앙은행(ECB)이 암호화폐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더 많은 온체인 데이터를 이용할 방침이다.

 

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유럽중앙은행은 ‘암호화 자산 현상, 리스크와 측정 문제의 이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은행은 보고서에서 암호화 자산 현상을 분석하기 위한 온라인 통합 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암호화폐가 통화정책에 미칠 영향, 시장 인프라, 결제, 금융 안정성에 야기할 수 있는 리스크를 파악,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은행은 이러한 방식으로 암호화 자산 정보를 수집, 감독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감독 개선 및 강화를 위해 온체인, 오프체인 데이터를 모두 이용해야 한다고 짚었다.

 

보고서는 "암호화 자산 시장의 퍼블릭 데이터는 공공기관의 감시를 벗어나 있어 확인이 어렵다. 거래량이 적은 일부 거래 플랫폼에서는 워시트레이팅이 발생할 수 있으며, 제도권 거래소와 데이터 제공업체의 사용 방식, 규정도 일관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보고되는 데이터와 데이터 제공 방식의 투명성과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행은 이를 위해 "메타데이터를 조정, 강화하고, 암호화 자산 지표 사례들을 개발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럽중앙은행은 암호화 자산이 발전하고 혁신이 진행됨에 따라 새로운 정보의 필요성는 더욱 높아질 수 있다며, "온체인과 계층 프로토콜 트랜잭션 분석의 복잡성과 증가하는 문제를 처리하고, 암호화 자산 분석을 위해 더 세부적인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암호화 자산과 규제 승인 기업 간 정보를 얻기 위한 새로운 데이터 출처도 확보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달 미국 국세청은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대형 테크기업를 통해 납세자의 암호화폐 앱 다운로드 내역을 확인하고, 오픈소스·소셜미디어 검색, 전산 모니터링 등으로 암호화폐 거래를 감독할 수 있는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