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FATF-G7, 글로벌 암호화폐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글로벌 암호화폐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주요 국가들이 협력하고 있다.

 

9일 닛케이아시안리뷰 보도에 따르면 G7을 포함한 15개 이상 국가들이 암호화폐 거래자의 개인정보를 수집·공유하는 새로운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암호화폐의 자금세탁, 테러자금지원 등 불법적 활용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시스템은 암호화폐 규제가 불충분한 상황에서 전 세계가 활용할 수 있는 법적 장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G7과 호주, 싱가포르 등 15개국 이상이 시스템 개발에 참여한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계한다. 2020년까지 세부적인 내용을 구상하고 몇 년 안에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관리는 민간 부문에서 맡게 된다.

 

일본은 2017년부터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제를 실시하는 등, 일찍부터 법률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반면 여전히 암호화폐 규제가 부재한 국가들도 있다. 때문에 전 세계가 통일된 규제를 갖추는 일은 과제로 남아있다.

 

지난 6월 열린 G20 금융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업체 등록제를 의무화하고,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약 30개국이 참여하는 FATF는 암호화폐 규제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각 국가가 이를 채택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암호화폐 취급업체들은 의심거래를 감독, 신고하고 암호화폐 이용자 정보를 다른 플랫폼과 공유해야 한다.

 

G7 금융 수장들은 지난달 페이스북의 리브라 등 암호화폐가 글로벌 금융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산업에 높은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