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이비트

북한, 제 2회 블록체인·암호화폐 국제회의 내년 2월 연다

가 -가 +

박소현 기자
기사입력 2019-09-12


북한이 올해에 이어 내년 2월에도 평양에서 블록체인·암호화폐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11일 VOA뉴스는 NK뉴스 등 주요 외신을 인용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컨퍼런스는 2020년 2월 22일부터 29일까지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조선친선협회(KFA)는 까오 데 베노스 회장 명의로 지난 행사 참가자들과 업계 관계자 등에게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국제회의'를 개최한다는 초청장을 발송했다.
 
조선친선협회는 북한에 우호적인 스페인인들이 지난 2000년에 설립한 비정부기구(NGO)다. 현재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국 등 120개 나라에 지부를 두고 있다.
 
조선친선협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4월 평양에서 열린 1회 행사가 국제사회의 관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됐다"며 "2회 행사는 더 큰 규모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사를 통해 북한이 세계 다른 나라와 친선은 물론 교류와 기술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열린 1회 행사에는 북한 등 각국에서 100여명이 참석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 전반에 대한 정보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열리는 2회 컨퍼런스에서는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의 특정 프로젝트를 포함한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대북 제재 강화와 암호화폐 가격 상승이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술에 대한 북한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자상거래, 신용카드 등 경제적 기반이 거의 갖춰져 있지 않은 북한의 상황을 비춰볼 때, 암호화폐 관련 국제회의는 북한 경제가 아닌 정권을 위한 정보와 기술 확보용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