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레이드, “강력한 KYC로 1분 만에 자동 입금” 서비스 고도화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레이드를 운영하는 블록체인컴퍼니(대표 최정록)가 실명 인증 계좌를 등록한 유저를 대상으로 안전성을 높이고 빠른 입출금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고도화 했다.
 
비트레이드는 실명인증 계좌 연동을 비롯해 입금 시점에 본인의 거래내역을 재증명 후 제출하는 방식을 통하여 법인계좌의 모든 입금 내역에 대한 입금자 실명과 입금계좌 실소유주 증명이 가능하다.
 
또한 본인이 등록한 계좌를 통해 입금 재증명이 되지 않은 경우, 고객이 자금을 입금하더라도 입금 처리가 불가능하도록 해 보이스피싱이나 불법적인 자금세탁 우려를 원천 차단했다.
 
입금 편의성 또한 강화됐다. 실명 인증된 개인계좌에서 비트레이드 계좌로 투자자금을 입금한 후 본인이 등록한 실명 계좌에 대한 인증 확인 절차만 수행하면 1분 이내로 투자자금이 자동 입금되는 시스템을 완비한 것이다. 이는 5분 내외로 입금 내역이 반영되는 대형 거래소에 비해 월등히 빠른 수준이다.
 
비트레이드 관계자는 “비트레이드의 KYC(Know Your Customer) 기반 원화 입금 시스템은 자금세탁, 보이스피싱을 방지하기 위한 금융당국의 규제나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암호화폐 거래소 권고안에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현재 다수의 거래소에서 비트레이드의 원화 입금 솔루션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향후 관련 솔루션을 국내외 거래소에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룩체인컴퍼니는 이달 25일 보다 간편하며 매력적인 트레이딩 환경을 제공하고자 비트레이드의 정식 그랜드 오픈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그랜드 오픈을 통해 비트레이드는 ▲거래소 백엔드(Back-end) 기술 고도화를 통한 고객 친화적 프론트 엔드(Front-end) 플랫폼 구축 ▲메뉴, 카테고리 배열 등 UI 정비 ▲가격예측 서비스 접근성 개선 ▲개인키(Private Key) 분할 관리 시스템 및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자동출금관리 시스템 도입 등 보안 솔루션 확충 ▲벌집 계좌, 수동 입금 논란에서 자유로운 KYC 기반 원화 입금 시스템 편의성 강화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비트레이드는 블록체인컴퍼니와 국내 최고의 블록체인 개발 컨설팅 업체 블로코가 합작해 설립한 암호화폐 거래소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