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블록체인 창업촉진지구' 5곳 지정

가 -가 +

강승환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부산시가 블록체인, 핀테크 분야를 포함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을 발표했다.
 
17일 부산시는 기술창업 촉진과 활성화,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집적화 지원을 위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블록체인과 핀테크 창업촉진지구 지정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서면·문현지구다.
 
서면지구는 교통의 중심지로, 청년 문화와 연계한 청년 창업에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문현지구는 부산국제금융센터 등 금융기관이 모여있어 블록체인·핀테크의 중심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이 외에 센텀지구(ICT·콘텐츠·게임), 부산역·중앙동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 사상스마트시티지구(기술제조), 영도지구(해양산업) 등 총 5개 지구가 지정 대상지로 선정됐다. 규모는 총 2530만2000㎡이다.
 
선정 기준은 접근성(교통), 창업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했다. 다음달 17일까지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11월 열리는 공청회를 거쳐, 오는 12월 지구 확정을 고시할 계획이다.
 
현재 5개 지구 내에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센텀), KRX·IBK 창공, 위워크(서면·문현), 크리에이티브 샵·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중앙동),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영도) 등 16곳의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운영 중이다.
 
향후 사상 스마트시티 재생사업 개발(사상), KT&G 상상마당(서면), 북항재개발 1단계 상업업무·정보통신(IT)·영상지구 조성(부산역), 스템빌리지(영도) 등 대규모 민자 및 국책사업과 연계한 창업지원 앵커시설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지구 내 창업지원 앵커시설을 중심으로 △우수 투자자·창업기업 유치 △중견기업 참여 △공간지원 및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7월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와 기초 지자체의 지역특화 발전특구와 중복되는 센텀·문현·영도와 부산역·서면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해당사업과 연계한 규제특례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창업촉진지구는 실질적인 창업자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창업촉진지구를 중심으로 국내외 우수한 투자자와 창업자를 집적시켜, 지역 기술창업 시장규모를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