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FIDO 얼라이언스 창립자 라메시 케사누팔리, 디지털 신원증명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가 -가 +

김진범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오는 10월 2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 그랜드홀 7층에서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DID Alliance Korea)가 개최하는 ‘DID Alliance Korea 2019’의 메인 행사에 라메시 케사누팔리(Ramesh Kesanupalli)가 연사로 나선다.

 

글로벌 온라인 생체인증 표준화 기구인 FIDO 얼라이언스(FIDO Alliance)를 창립한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DID Alliance Korea 2019’에서 ‘글로벌 DID 얼라이언스의 중요성 그리고 차세대 패러다임 디지털 신원증명의 비전(The Importance of a Global DID Alliance and a Vision of the Next Paradigm of Digital Identity)’을 주제로 연설한다.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기존 아이디나 패스워드를 대신할 수 있는 혁신적인 온라인 생체인증 기술 표준 정립을 위해 2012년 FIDO 얼라이언스(FIDO Alliance) 설립했다.

 

FIDO얼라이언스는 모바일, PC, Web 플랫폼과 호환 가능한 온라인 생체인증 표준을 정립하는 국제 생체인증표준협회다. 현재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페이팔, 퀄컴, 삼성전자,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비자, 마스터카드, 라온시큐어, 녹녹랩스, RSA, BC카드, NTT도코모, 라인 등 250여 개의 회원사가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온라인 신원증명을 위한 새로운 프레임워크 정의에 헌신하는 새로운 글로벌 제휴(DID Alliance)를 구축하기 위해 라온시큐어의 이순형 대표와 함께 글로벌 DID 얼라이언스의 공동 창립자로서 분산 ID에 관심을 갖고 사용자 보안 및 개인 정보보호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저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문화, 교육, 의료 등 사회 인프라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에게 DID로 인간으로서의 기본권을 찾아주는 것과 동시에 글로벌 DID 생태계 조성 및 DID 산업의 발전을 이루고자 한다”며 “우리는 파트너사들이 DID 얼라이언스에 합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DID관련 투명한 정책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ID Alliance Korea 2019 행사 참가 신청은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