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英 금융 당국, “암호화폐 관련 조사 급증…74% ↑”

가 -가 +

김진범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영국 금융 당국의 조사를 받은 암호화폐 기업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는 영국 재정청이 한 해 동안 암호화폐 기업 87곳을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초기 확인 단계부터 법률 집행 단계의 조사까지 포함된 통계로 지난해보다 74% 늘었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50개 기업이 조사를 받았다.

 

재정청 자료를 제공한 로펌 '핀센트 메이슨(Pinsent Masons)'의 파트너 데이비드 헤프론(David Heffron)은 재정청이 직접적이고 현실적인 방식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접근하면서 조사 기업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파트너는 “합법적으로 활동하는 암호화폐 업계에는 고무적인 통계다. 업계는 불법적인 활동이 축출되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5월 재정청은 2018-2019에 신고된 암호화폐·외환 사기는 1834건으로 3배 증가했으며, 피해 금액은 최소 2700만 파운드(한화 396억 3800만 원) 상당이라고 밝혔다.

 

관련 규제 미비로 충분한 소비자 보호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재정청은 여러 차례 암호화폐 스캠 기업을 공개하며 투자자 주의를 촉구해왔다.

 

지난 7월 금융 당국은 영국 기업들이 암호화자산 기반 파생상품을 일반 투자자에 제공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지난 8월에는 암호화 자산 규제 가이드라인 최종안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