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이비트

포블게이트, 기존 IEO 문제 해결한 'A-IEO' 눈길, 매수신청 100억 이상 달성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 사진: 지피커뮤니케이션즈 제공  © 코인캣미디어


최근 가상자산 기반의 프로젝트가 자금을 조달 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게 변화해왔다. 

 

그 첫 시작은 ICO(Initial Coin Offering)였다. 2017년부터 2018년 말까지 붐을 일으켰던 ICO는 회사가 자금 조달을 위해 프로젝트에 대한 세부 내용이 적힌 백서를 공개하고, 투자자로부터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금을 받아 토큰 또는 코인으로 새로운 가상자산을 지급하는 것이 기본 개념이다.

 

백서에는 해당 프로젝트가 무엇인지, 토큰 또는 코인 이코노미를 어떻게 구현할지, 개발 일정은 어떻게 되는지 등이 자세히 담겨있다. 회사는 토큰 또는 코인을 판매하여 얻은 수익을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현금화시켜 그 자금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하지만 ICO는 거래소 상장 이후 토큰의 가격 폭락 또는 거래소 상장없이 프로젝트가 없어지는 투자금 먹튀 등의 심각한 문제를 초래했다.

 

프로젝트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과 검증이 부재한 채 투자금 모금만 남발했던 ‘ICO’는 2017년 이후 투자자와 프로젝트 중간에 가상자산 거래소가 중계자 역할로 투자금을 모금하는 방식인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로 변모하여 주목받기 시작했다. 

 

IEO는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성’과 ‘투자 가치성’에 대해 한번 더 검증하고, 거래소 상장까지 연결하여 ICO보다 좀 더 신뢰를 할 수 있는 방식으로 현재까지 가장 많이 사용하는 토큰 모금 방식이다.

 

대표적으로 글로벌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지난 2017년 12월 IEO 플랫폼 '런치패드(Launchpad)'를 전 세계 거래소 중 처음 공개하며, 기프토(GIFTO)와 브레드(BREAD)를 자사의 거래소토큰인 바이낸스토큰(BNB)으로 판매하고, 이후 잠시 중단됐다가 2019년 1월 다시 시작하여 현재까지 진행해오고 있다. 

 

하지만, IEO 역시 상장 이후 급격한 가격 변동 문제에서 피해갈 수 없었다.

 

IEO 구조 상 자본이 많은 소수가 다수의 토큰을 점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고, 거래소의 엄격한 심사 기준을 통과해 선정된 투자 유망한 프로젝트지만 실제 가상자산 거래시장에서 가치 있는 토큰인지 검증하는 과정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IEO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A-IEO(Advanced-Initial Exchange Offering)’라는 형태로 발전했다. ‘A-IEO’는 공평한 투자 기회 제공과 토큰 또는 코인의 시장성 검증 과정을 도입하여 기존의 급격한 토큰 가격 등락의 문제를 해결한다.

 

▲ 사진: 지피커뮤니케이션즈 제공  © 코인캣미디어

 

A-IEO는 2019년 12월 한국 거래소 포블게이트(FOBLGATE)에서 첫 시범으로 보인 토큰 모금 모델로, 하루에 1~2시간씩 2주 동안 진행하며 하루에 매수 신청한 전체 투자금에서 투자자의 투자금액만큼 나누어 해당 금액만큼만 프로젝트 토큰으로 배분하고, 나머지 원화는 다시 되돌려 주는 방식이다. 한마디로 ‘지분 투자 방식’인 셈이다. 

 

또한, 토큰의 시장 가치도 공모 기간 동안 검증한다. 판매한 토큰의 80%는 락업을 하고, 20%는 락업을 해제하는데, 해제된 20%의 토큰은 거래소에서 바로 거래가 가능하다.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성을 높게 판단한다면 시장에서 매수할 것이고, 낮게 판단한다면 매도할 것이다. 즉, 해당 토큰에 대한 시장 가치를 일부 검증하게 되는 것이다. 

 

토큰의 판매가 또한 토큰의 시장가치를 반영한다. 첫 날의 판매가는 거래소에서 정하지만, 다음 날부터는 당일의 토큰 거래 종가가 다음 날의 판매가로 정해진다. 이를 통해 토큰 상장 이후에 급격한 가격 변동을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A-IEO가 출시되고, 포블게이트에서 단독으로 총 4차례 진행되었으며, 4차례 모두 토큰 세일을 완판했다. 포블게이트 관계자에 따르면, “A-IEO를 진행하면 판매 금액을 모두 완판은 물론, 프로젝트에 매수 신청 금액이 100억 이상 몰리며 화제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가장 중요한 토큰 또는 코인의 가격에 대해서도 포블게이트 관계자는 “A-IEO를 통해 상장한 프로젝트는 타 프로젝트 상장 코인에 비해 홍보와 마케팅 등으로 상장 이후 높은 가격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한 토큰 모금이 최저인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과히 놀라운 성과다. 

 

IEO의 급격한 가격 등락 문제와 프로젝트의 시장 가치 검증을 보완한 포블게이트의 A-IEO 방식은 확실히 가상자산 거래소에 새로운 약진을 일으키고 있다. 이 약진이 가상자산 거래소에 어떤 지각 변동을 가져올 지 관심이 모아진다. 가상자산 업계는 IEO를 대체하는 새로운 자금 모금 모델이 탄생하는지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

 

▲ 사진: 지피커뮤니케이션즈 제공  © 코인캣미디어

 

한편, 포블게이트는 대한민국 가상자산 거래소로 2019년 7월에 오픈했다. 쟁크(XANK), 이지스테이지(EZY) 등 국내외 유망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상장하며 성장했다. 이후 A-IEO를 런칭하며 단일 프로젝트의 매수 신청 금액 100억을 달성하며 업계의 화제가 됐다. 현재 포블게이트는 코인마켓캡 거래대금 및 방문자수 기준 국내 거래소 4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