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이비트

블록체인 투자자 '해시드', 판교거래소에 5억원 시드라운드 투자

가 -가 +

김진범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 사진: 해시드 제공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인 해시드(대표 김서준)가 비상장 증권 플랫폼인 ‘판교거래소’를 서비스하는 주식회사 피에스엑스(대표 양주동)에 시드라운드 투자를 집행했다.

 

2019년에 설립된 피에스엑스는 스타트업의 비상장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인 판교거래소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현재 판교거래소에서는 크래프톤, 컬리(마켓컬리), 무신사,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리디(리디북스) 등이 거래되고 있다. 또한 판교거래소는 비상장 주식시장에 만연한 정보 비대칭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등록스타트업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와의 업무제휴와 출시협력을 통해 2020년 하반기 중으로 기존의 비상장주식 거래 절차보다 더 간편하고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사진: 판교거래소 웹사이트 내 서비스 화면 | 해시드 제공

 

▲ 사진: 판교거래소 웹사이트 내 서비스 화면 | 해시드 제공

 

대한민국 장외주식 거래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연간 6조원에 달한다. 미국을 비롯한 많은 금융선진국에서 대체거래소가 활성화되어 있는 것과 달리, 한국에는 한국거래소 외 규모있는 거래사업을 진행하는 사업자가 없는 실정이다. 비교적 거래가 활성화된 비상장주식 거래플랫폼인 코넥스와 K-OTC도 각각 연간 거래규모가 7000억 원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비상장주식 거래를 활성화하고 양성화하기 위하여 금융위원회에서 법적으로 금지되어있거나 허용 여부가 모호한 혁신 사업에 대해서 실증테스트를 해볼 수 있게 허용해주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가 이용되고 있다. 현재 피에스엑스, 코스콤, 두나무 3사가 이러한 규제 샌드박스 규정 아래 혁신금융사업자로 지정되어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운영이 가능해졌다. 

 

피에스엑스 양주동 대표는 “판교거래소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비상장주식을 거래를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며, “블록체인 전문성과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가진 해시드가 중요한 파트너로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는 “비상장 주식거래시장은 거래절차가 복잡하고, 많은 거래가 음성화 되어있어 블록체인을 도입하여 혁신할 여지가 크다" 며, “판교거래소는 조단위 가치평가를 받는 비상장 스타트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에 반드시 필요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