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증권플러스,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 공식 오픈

가 -가 +

이선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1:02]

▲ 사진: 미디컴M 제공

 

국민 증권 어플리케이션 증권플러스를 운영 중인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를 공식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 보관 규모는 올해 9월 말 기준 약 252억 달러로 작년 말 대비 200% 가량 증가했다. 테슬라, 애플 등 글로벌 인기 종목들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투자 금액 역시 급증하는 추세다. 두나무는 이 같은 변화를 반영해, 증권플러스 이용자들이 하나의 앱에서 합리적이고 편리하게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를 선보인다.

 

증권플러스 앱에서 미국 주식 종목을 검색하면 국내 종목과 동일하게 시세와 종목 정보, 주요뉴스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거래를 희망하는 이용자들은 KB증권 계좌를 증권플러스에 연동하면 된다. 미국 장 시간 기준으로 장중에 일반 주문이 가능하고, 장외에는 예약 주문을 살 수 있다. 별도 환전 절차 없이 원화로 거래할 수 있고, 보유한 국내 주식과 미국 주식을 구분해 관리할 수 있으며 잔고 동기화도 각각 업데이트돼 관리에 용이하다.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 오픈을 맞아 증권플러스에서 KB증권 계좌를 신규 개설한 이용자 모두에게는 두나무 데이터밸류팀의 자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해 향후 예상되는 차트를 제시하는 ‘인공지능 차트예측’ 서비스 30회 이용권을 제공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는 모든 정보와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한다는 취지 하에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미국 주식 거래 제휴 증권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증권플러스는 누적 다운로드 440만 건, 누적 거래액 109조원 이상의 국내 최초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다. 투자 고수들의 실제 매매내역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모바일 주식 투자 트렌드를 1일, 1주, 1개월, 3개월 단위로 무료 제공하며,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합리적이고 편리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 사진: 미디컴M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