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독일 개발자, ARM 버전 윈도 제작 성공

가 -가 +

Alyssa Goh
기사입력 2020/11/30 [11:35]

▲ 출처: 애플 뉴스룸 

 

애플이 오랫동안 사용한 인텔 프로세서를 포기하고 자체 제작 PC 프로세서 M1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M1이 탑재된 맥 제품이 출시됐다. 그러나 프로세서가 바뀌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 체제를 사용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존재했다.

 

그러나 최근 M1이 탑재된 맥에서 사용 가능한 ARM 버전 윈도가 개발됐다.

 

ARM 기반 윈도

미국 테크 뉴스 웹사이트 맥루머스와 나인투파이브맥이 독일 개발자 알렉산더 그라프(Alexander Graf)가 ARM 버전 윈도 개발에 성공한 소식을 전했다.

 

그라프는 오픈소스 QEMU 버추얼라이저(QEMU virtualizer)를 이용해, 별도의 에뮬레이션 없이 ARM 버전 윈도를 가상화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1 맥에 ARM 버전 윈도를 가상화했을 때, 윈도 ARM64가 x86 애플리케이션을 원활하게 실행한다. 로제타2만큼 실행 속도가 빠른 편은 아니어도 속도가 거의 비슷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CPU에서 직접 호스트하는 게스트 코드를 실행해, QEMU 버추얼라이저에 커스텀 패치를 적용했다. ARM 버전 윈도가 훌륭한 성능을 구현하면서 M1이 탑재된 제품에서 가상화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라프는 자신의 실험이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다른 사용자도 자신과 똑같이 ARM 버전 윈도를 설치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해외 매체 반응

맥루머스는 M1이 장착된 제품에서의 윈도 사용 여부는 마이크로소프트에 달려있다는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의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M1 칩에 윈도 운영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 다수 포함됐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ARM 버전 윈도 사용 권한 부여를 직접 결정해야 하므로 애플이 최근 출시한 맥 제품에서 윈도를 사용할 수 있을지 불확실했다고 덧붙였다.

 

나인투파이브맥은 프로그램 개발에 능숙한 사용자라면, 다소 위험성은 있지만 그라프가 트위터에 공개한 내용을 바탕으로 ARM 버전 윈도를 실행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반 사용자라면, 크로스오버(CrossOver) 프로그램을 사용하거나 패러랠(Parallel) 지원이 시작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