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광고

가상자산 이용자 54%, “거래소의 프라이버시 코인 상폐 불가피한 결정으로 이해”

가 -가 +

김진범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10:17]

▲ 사진: 차일들리 제공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프라이버시 코인, 일명 ‘다크 코인’에 대한 거래소 상장폐지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실제 이용자들의 반응은 과연 어떨까?

 

최근 비둘기 지갑이 전세계 가상자산 이용자 3,172명을 대상으로 ‘’거래소들의 프라이버시 코인 상폐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54%가 ‘규제환경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점에서 이해한다’고 답했다. 반면, 21%는 ‘거래소들의 프라이버시 상폐결정은 일방적 횡포로 다시 재고되어야 한다’며 강한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이 밖에 ‘별다른 의견 없음”이라고 답한 이용자는 25%를 기록했다.

 

그간 전세계적으로 규제환경이 한층 강화되면서 이에 대한 준수를 위해 프라이버시 코인 상폐는불가피하다는 입장과 상폐는 거래소들의 편의를 위한 일방적 조치로 다시 재고되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 왔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상당 수의 가상자산 이용자들이 프라이버시 코인에 대한 규제와 그에 따른 거래소들의 상폐결정을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주요 국가별 설문결과 역시 프라이버시 코인 규제에 따른 거래소 상폐를 수용하는 의견에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국내 이용자들의 프라이버시 코인 상폐 반대의견은 무려 42%로, 전세계 국가들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 김은태 비둘기 지갑 대표는 “이용자들의 찬반 논란이나 정서를 떠나, 상폐로 인해 프라이버시 코인의 순기능과 긍정적 가치가 훼손당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는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할 부분일 듯하다”고 전했다.

 

계속되는 거래소들의 프라이버시 코인 상폐, 어떻게 생각하는가?
  불가피한 결정으로 이해 (54%) 일방적 횡포로 재고되어야 함 (21%) 의견 없음 (25%)
인도 60% 18% 22%
러시아 64% 10% 26%
아르헨티나 50% 17% 33%
이집트 72% 16% 12%
이탈리아 50% 31% 19%
브라질 57% 21% 22%
미국 32% 27% 41%
스페인 47% 15% 38%
터키 56% 24% 20%
대한민국 25% 42% 33%
콜롬비아 53% 22% 25%
에쿠아도르 57% 20% 23%
이라크 67% 21% 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코인캣미디어. All rights reserved.